UPDATED. 2018-10-16 (화)
김포는 서울~평양 잇는 한강뱃길의 중심도시
김포는 서울~평양 잇는 한강뱃길의 중심도시
  • 공민혜 기자
  • 승인 2018.09.21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 등 접경지역 13개 지자체 ‘DMZ평화관광협의회’ 발족
DMZ 평화관광은 자랑할 만한 자연유산이자 세계적인 모델

접경지역 3개 광역지자체와 10개 기초자치단체,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가 20일 ‘비무장지대(DMZ) 평화관광추진협의회’를 공식 발족했다.
 
협의회에 참여한 광역지자체는 인천광역시, 경기도, 강원도이며, 기초지자체는 김포시를 비롯 파주시, 옹진군, 강화군, 연천군, 철원군, 화천군, 양구군, 인제군, 고성군이다.
 
접경지역 지방정부들은 남북평화시대를 맞아 평화관광 정책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협업방안을 논의하자는 데 뜻을 모으고 협의회를 구성하게 됐다.
 
발족식은 문화체육관광부 노태강 제2차관,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 송석두 강원도 행정부지사, 박준하 인천광역시 행정부시장의 인사말에 이어 13개 지방정부와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 간 업무협약서 체결 순으로 진행됐다.
 
협약서에는 비무장지대 평화관광 활성화를 위해 관계부처 및 기관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협력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공동사업 발굴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을 의장으로 하는 ‘비무장지대 평화관광 추진협의회’와 실무사항 협의를 위한 실무협의회의 구성·운영 등의 내용이 담겼다. 
 
협의회는 앞으로 평화관광 관련 공동사업 발굴, 지자체 간 차별화 된 관광콘텐츠 개발, 비무장지대 난개발 방지 및 지속가능한 관광개발 대책 마련, 동서·남북 간 교통인프라 기반 조성 등 평화·생태관광 활성화에 필요한 정책 및 사업의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협업방안을 논의하게 된다.
 
업무협약 체결 후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지금까지의 비무장지대 관광은 콘텐츠와 인프라 부족으로 안보관광에 치우쳐 있다. 앞으로 협의회는 통합지원체계를 구축하는 데 힘쓰겠다”며 “한반도 공동번영을 열어가는 DMZ평화관광을 위해 우선 관련 콘텐츠를 발굴하고 관광거점도시 육성 등 평화관광벨트를 조성하며 더 나아가 남북 공동 평화관광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한강은 임진강을 만나 조강으로 흐르고 다시 예성강과 염하를 만나 서해로 흐른다. 이제 김포는 남북평화시대를 맞아 서울과 해주, 평양을 잇는 한강뱃길을 복원하는 평화문화 중심도시로 나아가려고 한다”며 “함께 새로운 콘텐츠를 개발하고 협력모델을 구축하는 좋은 협의체가 됐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비무장지대의 평화관광은 자랑할 만한 자연유산이자 세계적인 모델이다. 남북정상이 많은 협의를 이뤄내 본격적인 평화관광이 열릴 것이다. 협의회를 통해 난개발이나 중복이 없도록 피해를 최소화 해 후세에 물려줄 모범적인 관광모델을 만들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