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6 (화)
원용희 도의원 “토목공사 피해주민 대책을 위한 협의를 가져”
원용희 도의원 “토목공사 피해주민 대책을 위한 협의를 가져”
  • 유병섭 기자
  • 승인 2018.10.10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용희 도의원(더민주, 고양5)은 10일 경기도의회 고양상담소에서 시민, 시청 공무원과 고양시 덕양구의 토목공사 피해주민 대책을 위한 협의를 가졌다.
 
해당 주민은 건설사의 대곡소사선 공사문제로 인하여 운영하던 꽃집이 침수되는 등의 피해를 입은 것 외에도 미세먼지 피해, 공사소음 피해 등 다양한 형태의 피해를 입었음을 밝혔다.
 
회의에 참석한 주민은 이와 같은 피해 등을 열거하며 사태의 심각성을 호소하였고, 이에 원용희 도의원은 “지난 3일에 직접 꽃집에 방문하여 보니 상태가 대단히 심각했다. 이 외에도 공사로 인해서 통행로가 봉쇄되었기에 인도를 이용하지 못하는 이들까지 고려하면, 불특정 다수의 고양시민들에게 엄청난 피해를 입히고 있는 상황이다”며 “대형 토목공사 시행시 주민들은 일방적으로 피해를 볼 수밖에 없는데, 전문성이 없는 주민들에게 피해입증을 과학적으로 입증하라는 사고와 태도는 개선되어야만 한다. 이제는 바꿔야만 한다. 상세한 지침이나 조례를 만들어 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시켜 피해주민들의 마음을 보듬을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