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21 (월)
경기도 역사상 최초의 여성 행정부지사 탄생
경기도 역사상 최초의 여성 행정부지사 탄생
  • 김옥수 기자
  • 승인 2018.12.30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실·국장 및 부단체장 29명 인사 단행
29명 가운데 16명 승진, 13명 전보(인사교류 포함)

경기도가 28일 내년 1월 1일자로 실국장과 부단체장급 29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경기도는 민선 7기 주요 공약 실현을 위해 공약과제를 뚝심 있게 이끌어나갈 인재를 도 실·국장에 배치하고, 남녀와 직렬 등에 대한 형평과 안배를 고려해 인사를 했다고 설명했다.

29명 가운데 16명이 승진이고, 13명이 자리를 옮겼다.

이번 인사의 가장 큰 특징은 경기도 최초의 여성부지사 탄생이다. 도는 행정2부지사로 이화순 황해경제자유구역청장을 내정했다. 이는 양성평등 경기도를 위해 고위직 공무원의 여성 비율을 늘리겠다는 이 지사의 약속에 따른 것이다. 경기도는 지난해 8월 정기 인사 당시 5급 승진 예정자의 여성 비율이 역대 최고인 35.4%를 기록한 바 있다.

실국장급 주요 인사를 살펴보면, 도시주택실장에 토목직류인 이종수 전 철도국장을 임용해 행정2부지사로 내정된 건축직류인 이화순 전 황해청장과의 형평성을 맞췄다. 또, 비고시 출신 국장직위 중 가장 관심이 높은 자치행정국장에는 김기세 과천부시장을 임명했다.

비고시출신 중 정상균 농정해양국장을 균형발전기획실장으로, 고시출신 중 신낭현 보건복지국장을 의회사무처장으로 승진 임명해 고시와 비고시 간의 적절한 배분을 했다.

여성고위공직자 발탁을 위해서는 복지여성실장에 이순늠 여성정책과장을 임용했다. 의무직렬가운데는 20여년간 보건복지분야 서기관으로 재직한 류영철 보건정책과장을 보건복지국장으로 승진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