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화)
2019년 달라지는 경기도 ‘경제∙교통∙안전∙문화’
2019년 달라지는 경기도 ‘경제∙교통∙안전∙문화’
  • 경기GTV 한선지
  • 승인 2019.01.02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다가오는 2019년 새해, 달라지는 경기도 정책을 짚어드립니다. 경제와 교통, 안전과 문화 분야 정책을 한선지 기자가 정리해 알려드립니다. 함께 보시죠.

[리포트]
민선 7기 경기도 핵심 사업 중 하나인 ‘경기지역화폐’

소상공인 가맹점에서만 쓸 수 있는 지역상품권으로, 새해 상반기 첫선을 보입니다.

청년배당과 산후조리비 등 경기도 복지정책의 지원금을 지역화폐로 받게 되고 경기도 어디에서나 쓸 수 있습니다.

[인터뷰] 박덕순 / 경기도 노동일자리정책관
“내년 5천억 원 정도의 지역화폐가 발행되면 소상공인들과 영세상인들한테 큰 혜택이 될 거로 보고∙∙∙”

노동권을 보호하고 불공정한 거래를 뿌리 뽑기 위한 전담 기구도 새로 생깁니다.

노동법률 상담부터 교육, 지원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한 곳에서 받을 수 있는 ‘경기도 노동인권센터’가 내년 2월 경기도 북부청사에 문을 엽니다.

이른바 ‘프랜차이즈 갑질’ 등 가맹∙대리점의 불공정한 거래 피해를 돕는 ‘분쟁조정협의회’ 또한 내년 1월부터 운영에 들어가 공정거래위원회뿐 아니라 경기도에서도 관련 업무를 받을 수 있습니다.

[싱크] 이재명 / 경기도지사
“합리적인, 합당한 경쟁이 가능한 그런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가성비 좋은 농업 정책으로 꼽히는 ‘과일간식’ 사업은 지원 폭이 확대됩니다.

경기지역 모든 어린이집으로 범위가 넓어져 무려 37만 명의 어린이가 받게 돼 농가엔 고정적인 판로가 생기는 셈입니다.

교통 분야는 교통 취약지역에 초점이 맞춰집니다.

우선 구도심 지역의 고질적인 문제인 주차난 해결을 위해 오래된 주택이나 노는 땅을 도가 매입해 자투리 주차장으로 만들거나 학교와 종교시설 등의 주차장을 공유해 무료로 개방합니다.

대중교통이 드문 농어촌 지역에 대해선 버스요금 정도의 돈으로 이용할 수 있는 ‘경기복지택시’와 시골 마을을 다니는 ‘맞춤형버스’의 대상지를 확대합니다.

[인터뷰] 김상수 / 경기도 공공버스팀장
“동두천, 연천 등 4개 시∙군 4개 노선을 새롭게 추가 선정해서 확대 운행할 계획으로 있습니다. 경기도는 맞춤형버스가 대중교통 서비스 취약지역 주민들의 발이 될 수 있도록∙∙∙”

안전 분야의 가장 큰 변화는 24시간 운영되는 응급의료전용 ‘닥터헬기’가 전국 최초로 경기도에서 첫 비행을 시작합니다.

헬기 안에서 응급 처치는 물론 가벼운 수술까지 가능해 중증외상환자 구조율이 획기적으로 높아질 전망입니다.

이밖에 매달 마지막 수요일에 도내 박물관과 미술관 등 공공문화시설의 요금 할인이나 무료입장 혜택을 주는 ‘경기도 문화의 날’이 내년부터 지정됩니다.

경기GTV 한선지입니다.

1영상취재 : 경기도청 촬영팀 , 영상편집 : 김정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