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토)
민선 7기 경기도 “올해 도민 경제적 삶에 집중”
민선 7기 경기도 “올해 도민 경제적 삶에 집중”
  • 경기GTV 최창순
  • 승인 2019.01.29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19년 경기도 업무보고회에서 도민들의 경제적 삶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또 공정경제와 사회적 경제기업에 대한 지원을 당부했습니다. 최창순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선 7기 경기도의 올해 도정 방향을 살펴보는 업무보고회 현장

경기도 내 전 실·국장과 사업소장, 공공기관장 등 2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민선 7기 경기도의 기본적인 토대는 지난해 6개월 동안 다 만들었다”며 “올해는 경제 살리기와 일자리 만들기 등 도민들의 경제적 삶에 집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재명 / 경기도지사
“올해는 작년에 만든 토대 위에서 우리가 만들었던 정책들을 무리 없이 집행하면 되는 거죠. 도민들의 경제적 삶에 집중하려고 합니다.”

구체적인 방향으로 “경제에 참여한 모든 주체들이 공정한 시장경쟁을 할 수 있도록 지켜줘야 한다며, 불평등한 자원 배분을 가로막는 잘못된 정책과 제도들을 고쳐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또 골고루 많은 사람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사회적 경제 영역에 대한 지원을 당부했습니다.

[녹취] 이재명 / 경기도지사
“누군가가 입찰 많이 해서 돈을 많이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것보다는 우리가 함께 잘 살게 하는 게 정말로 중요하다는 거죠.”

이 지사는 오는 29일로 예정된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 선정과 관련해 “경기도가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역차별 받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적극적인 대응을 부탁했습니다.

앞서 경기도는 신분당선 연장사업과 전철 7호선 포천 연장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신청했습니다.

(CG)이 지사는 호매실 연장선 문제에 대해선 “정부가 택지 개발하면서 약속했던 것으로 지금까지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해당 지역 주민들로서는 억울한 일”이라고 언급했고

전철 7호선 도봉산포천연장선 사업에 대해선 “포천이 경기북부에서 유일하게 철도가 없고, 남북 분단 피해를 70년 동안 고스란히 안고 혜택을 보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기GTV 최창순입니다.

영상취재 : 경기도청 촬영팀, 영상편집 : 강윤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