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18 (목)
안산시, 선도적 복지정책으로 인구 끌어 올린다
안산시, 선도적 복지정책으로 인구 끌어 올린다
  • 김종균 기자
  • 승인 2019.02.11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고교생 무상 교복 지급·출산장려금 확대·임산부100원 택시 등
남성공무원 산후조리휴가 5일 부여…배우자 출산 시 최장 21일 사용

지난해까지 인구 감소를 겪었던 안산시가 올해에는 남성공무원 산후조리휴가 부여, 임산부 100원 택시, 중고교생 무상 교복 지급 등 출산, 보육, 교육 분야에서 획기적인 정책을 펼치며 본격적으로 인구 늘리기에 나섰다.
 
우선, 안산시는 저출산 해결 방안으로 올해도 다양한 출산 장려 정책을 시행한다.
 
올해 상반기 조례를 개정해서 첫째아 100만원, 둘째아 이상 300만원으로 출산장려금 지급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또 산부인과 진료를 위해 병원을 방문하는 임산부를 위해 ‘100원 행복택시’ 제도를 운영할 계획이다.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자가용 운전이 어려운 산모와 뱃속 태아의 건강 유지를 위하여 임산부가 월 2회 산부인과 진료 시 왕복 택시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공직사회에서부터 출산 장려 및 공동육아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안산시 남성 공무원에게 5일의 산후조리휴가를 부여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남성공무원에게 부여되는 10일의 배우자 출산휴가와 별도로 안산시에서는 태어난 지 100일 이하의 자녀를 둔 남성 공무원에게 5일의 산후조리휴가를 추가로 부여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안산시 남성 공무원들은 배우자 출산 시, 배우자 출산휴가와 산후조리휴가를 연계하면 토요일과 공휴일을 합쳐 최대 21일의 휴가일수를 아이와 산모를 돌보는 데 쓸 수 있다.
 

또한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교육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교육비를 절감하는 다양한 보육·교육 정책을 시행한다.
 
올해 3월 안산시 내 중학교와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들은 모두 교복을 무상으로 지원받는다. 또한 안산시에 거주하지만 관외 중고등학교에 다니는 학생들, 전입학생, 외국인학생들에 대해서도 올해 안에 조례를 제정하여 추후 교복 구입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외국인 자녀에 대한 보육료 지원도 눈에 띈다. 안산시는 외국인 가정의 자녀를 대상으로 지난해 7월과 11월부터 각각 어린이집(만 3세~만 5세)과 유치원(만 3세~만 5세)의 누리과정 교육비를 전국 최초로 지원한데 이어 올해부터는 만 0세에서 만 5세까지 전 연령층의 어린이집 교육비를 지원한다.
 
이밖에 다자녀 가정의 학자금 지원, 다자녀 가정 영유아 양육비 지원, 다자녀 가정 행복플러스카드 지원 등도 계속적으로 시행한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선도적이고 적극적인 출산 및 교육 정책을 시행해 안산을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도시로 만들겠다”며, “다른 경제정책과 함께 안산시의 인구를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