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6 (화)
‘아베 무역보복’에 경기도 ‘파격적 대응책’
‘아베 무역보복’에 경기도 ‘파격적 대응책’
  • 경기GTV 최지현
  • 승인 2019.07.05 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일본 정부의 무역 보복으로, 우리 반도체 업계가 초비상입니다. 전국 반도체 기업 절반 이상이 경기도 내 소재한다고 하는데요.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오늘 경기도가 파격적인 대응책을 내놨습니다. 최지현 기자가 관련 내용 취재했습니다. 함께 보시죠.

[리포트]
반도체 제조 관련 품목에 수출 규제를 선언한 일본 정부의 무역 제재 첫 날.

아직 직접적인 피해를 호소할 시기는 아니지만, 타격이 생각보다 클 수 있어 기업들은 바짝 긴장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인터뷰]카메라용 이미지 센서 반도체 부품 업체 대표
"(일본이)규제를 해서 물량을 줄이던… 이런 방식으로 나갈 걸로 생각이 들고요. 지금은 어느 정도 재고량이 있기 때문에 (업계가)향후 몇 개월은 괜찮겠지만 좀 더 시간이 지나면 상당히 타격을 받을 수도…"

경기도 내 반도체 기업은 2,140여 곳.

전국 반도체 기업의 55.4%, 절반 이상이 위치해 있습니다.

경기도는 사태가 장기화 될 때엔 특히 도내 기업들의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에 빠르게 단기와 중장기로 나눠 대응책을 마련하고, 오늘 긴급 브리핑을 열어 대책을 설명했습니다.

먼저 ‘피해신고센터’가 수원 소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내 설치됐습니다.

경제기획관이 총괄해 매일 신고 접수 내용을 분석하고 관계기관이 현장 실태 조사 후 관련 문제에 대처합니다.

피해 발생이 확인되면 경기신용보증재단을 통해 100억 원 규모의 긴급 경영자금을 지원하고, 기존 융자금의 상환을 유예하는 등 피해 규모와 기간을 고려해 지원 규모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중장기 대책도 나왔는데, 일본 기업이 독‧과점하고 있는 제품의 현황을 전수조사 해 대체 기업을 유치하고 부품 국산화를 추진하겠단 전략입니다.

[싱크]오후석/경기도 경제실장
"반도체 시장의 일본 독과점 전수조사를 전격 실시하여 감춰진 독과점 폐해까지 모두 발굴해 나갈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일본기업을 대체할 해외기업에 대해선 현금지원 및 기업 부지 무상제공 등 파격지원으로 중장기적으로 반도체 부품의 국산화 전략을 추진해 나갈 예정입니다."

도는 반도체 산업 분야 각종 예산을 마련하는 한편, 집중 육성책을 위한 중앙정부와의 협력도 긴밀히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도 했습니다.

경기GTV 최지현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