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화)
이재명 지사 “위기는 반드시 기회 동반, 반도체 국제경쟁력 강화해야”
이재명 지사 “위기는 반드시 기회 동반, 반도체 국제경쟁력 강화해야”
  • 김옥수 기자
  • 승인 2019.11.29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시각 28일 오후 2시30분 SK하이닉스 충칭공장 방문 … 현지 관계자 20여명 만나
- 반도체산업 강화 위한 도 추진과제 발굴 및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성공적 조성 위한 기업의견 청취
- 충칭공장 현지 인력현황과 인건비 수준, 임금상승률 등 현지 노동여건 등에 높은 관심
- 노동자 근무환경 개선 문화 및 여가프로그램, 지역사회 상생발전 위한 공익활동 높은 평가
28일 오후 SK 하이닉스 충칭 공장을 방문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박진규 SK 하이닉스 충칭 P&T 법인장 등 공장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8일 오후 SK 하이닉스 충칭 공장을 방문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박진규 SK 하이닉스 충칭 P&T 법인장 등 공장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단장으로 중국 충칭 일대를 순방하고 있는 경기도대표단은 28일 SK하이닉스 충칭공장을 찾아 반도체 산업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한 경기도 추진과제 발굴과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의 성공적 조성 등을 위한 기업의견을 들었다.

경기도대표단은 박진규 SK 충칭공장 법인장의 안내를 받아 SK 하이닉스 충칭공장 홍보관, 제1공장, 제2공장 등의 시설을 둘러보며 현지기업의 운영현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SK 충칭공장 측은 손톱만한 크기의 작은 회로판 위에 육안 상 가루로 보일만큼 작은 전자정보전달 소자인 ‘솔더볼’을 최대 500개까지 장착, 저장 공간을 확보하는 첨단 기술력과 현지에서 생산하고 있는 부품, 현지 사업현황 등을 소개했다.

이재명 지사는 현지 인력현황과 인건비 수준, 임금상승률 등 현지의 노동여건 등에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특히 이 지사는 공장 측이 젊은 노동자들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문화 및 여가활동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점, 각종 공익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와 상생발전을 도모하고 지속가능한 운영을 위해 노력하는 점 등을 높이 평가했다.

SK 충칭공장 측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에 대한 기대감을 보이기도 했다.

공장 관계자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하면 직접 고용만 2만여명, 협력업체를 포함할 경우 3만명 이상의 고용효과가 창출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 지사는 약 1시간 가량 공장을 둘러본 후 “위기는 반드시 기회를 동반한다”라며 “국내 반도체 시장이 갖은 도전을 받고 있지만 이 안에 숨어 있는 기회를 최대한 활용해 도내 반도체 산업의 국제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8일 오후 SK 하이닉스 충칭 공장을 방문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박진규 SK 하이닉스 충칭 P&T 법인장의 안내로 사업 현황을 청취하며 홍보룸 참관 및 생산라인 윈도우 투어를 하고 있다.
28일 오후 SK 하이닉스 충칭 공장을 방문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박진규 SK 하이닉스 충칭 P&T 법인장의 안내로 사업 현황을 청취하며 홍보룸 참관 및 생산라인 윈도우 투어를 하고 있다.

도는 이날 산업현장 시찰 결과를 종합해 반도체 산업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한 경기도 추진과제 발굴과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의 성공적 조성 등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SK하이닉스 충칭공장은 지난 2013년 5월 SK하이닉스와 중국 충칭시가 투자합의서를 체결한 이후 같은 해 7월 설립에 착수, 1년 후인 지난 2014년 7월부터 본격적인 생산을 시작했다.

자본금 4억달러, 총 면적 28만3,500㎡ 규모로 SK이천 및 청주공장, 중국 현지의 SK하이닉스 우시 공장 등에서 부품을 제공받아 반도체 패키지를 생산한 뒤 테스트까지 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현재 국내직원 50여명이 총 2,500여명의 중국 직원들과 함께 근무하고 있으며 충칭시 유관기관으로부터 적극적인 지원 속에 성장을 거듭, ‘지난 2017년 충칭시 중점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