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목)
청년농부 정성범 씨, ‘6차 농촌융복합산업’을 접목 해 농업의 활로를 찾다
청년농부 정성범 씨, ‘6차 농촌융복합산업’을 접목 해 농업의 활로를 찾다
  • 김상범 기자
  • 승인 2020.02.26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체험농장 '시골과 채소' 정성범 대표
농촌체험농장 '시골과 채소' 정성범 대표

올해로 광주광역시 광산구 동곡에 귀농한 지 8년째가 되는 청년 농부 정성범(41) 씨. 젊은 나이에 농사를 짓겠다고 결심하기가 쉽지 않았을 텐데.. 정 씨는 1차 산업인 농업을 6차 융복합산업에 접목시키며 농업의 새로운 페러다임을 제시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여기서 말하는 ‘6차 농촌 융복합산업’이란? 각 지역에 거주하는 농촌 지역주민 주도로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특산물을 활용해 2,3차 산업과 연계해 창출된 부가가치 일자리를 농촌으로 환원하여 농촌지역의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는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것을 말한다.

즉 1차 산업(농업, 목축업, 임업, 어업의 유무형 자원), 2차 산업(광업, 제조업, 건설업, 전력, 가스, 수도업인 제조 가공), 3차 산업(소·도매, 숙박, 음식점, 운송, 통신, 금융, 부동산, 공공행정, 보건, 사회복지, 문화, 운동 관련 1,2차 산업에서 생산된 물품을 소비자에게 판매하거나 실생활에 편리성 제공), 4차 산업(정보, 의료, 교육, 서비스), 5차 산업(패션, 오락·레저)등을 복합적으로 융합해 나간다고 볼 수 있다.

현재 전남 무안에서 부모님이 전형적인 1차 산업인 농업에 종사하고 있다. 부모님이 어렵게 농사를 짓고 있는 게 너무 싫어 정 씨는 한 때 서울로 올라가 컨설팅업체에서 도시인의 삶을 살면서 “본인의 생각을 가지고 업무를 보는 것이 아니라 인위적인 지시와 수동적인 일의 연속이다 보니 결코 행복하지 않았다“면서 과감히 도시 생활자를 청산하고 자연과 더불어 건강한 먹 거리를 제공할 수 있는 농부의 삶을 살기로 결정하고 다시 시골로 내려와 ”광주광역시 농업기술센터 6차 산업(농촌 융복합) 청년 농업인의 방향에 대해 농업지원 교육을 체계적으로 받으면서 막막하기만 했던 농업의 현실을 충분히 발전적인 방향으로 만들어 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됐다”라고 밝혔다.

특히, 광주광역시 광산구는 농촌과 도시가 함께 어우러진 도농복합도시이기도 하다.

이를 바탕으로 정성범 씨는 6차 융복합산업의 토대위에 다양한 시도를 하는 과정에서 자연과 마음과 인성을 교감하는 ‘농촌체험농장’을 개장했다. 비닐하우스 속에서 그가 펼치려는 체험 프로그램에는 프리저브드 체험(안개꽃, 미니꽃다발, 카드 만들기), 딸기 체험(딸기 꽃송이 수확, 딸기 라떼 만들기), 토마토 체험(토마토 수확, 토마토 생과일 쥬스), 허브 체험(허브 차, 허브 향과 함께하는 테라피 힐링), 다육이 체험(원예 체험을 통한 마음 힐링과 다육이 정원 만들기), 스페셜 도시텃밭 분양(부추, 쑥갓, 상추, 아욱, 얼가리, 갓 등을 심는 식물 정원 만들기, 농업용 드론 입문 체험(드론 조립과 해체, 드론 축구공을 이용한 농업의 4차 산업혁명시대 이해), 청년 농부 로컬푸드 매장 운영(꿀, 유정란, 토마토 즙, 쌀, 아로니아, 꽃, 친 환경 무 농약 채소, GAP 농산물 등), 그 외 1박2일 농촌체험 프로그램까지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신가동에 거주하는 전업주부 김경미 씨가 자녀와 함께 딸기 초코 퐁드 체험을 하고 있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입소문이 오르내리면서 가족 단위 농촌 체험 객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인근 광주광역시 신가동에 거주하는 전업주부 김경미(38) 씨는 “흙을 밟지 않고 자라는 아이들을 위해 체험농장을 찾아 아이들과 함께 딸기도 따면서 직접 딸기 초코 퐁드도 만들어 보니 아이들이 너무 좋아해 다음에 또 방문할 예정이다”라면서 “도시 가까운 곳에 체험 농장이 있어 시간적인 면에서도 큰 부담이 없어 너무 좋았다.”라고 했다.

광주광역시 수완동에 거주하는 김수진 씨 자녀들이 '시골과 채소' 농촌체험농장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또, 광주시 수완동에 거주하는 김수진(34) 씨는 스페셜 도시텃밭을 분양받아 올해부터 직접 농사를 지으며 정성스럽게 키운 농산물을 수확한다는 생각에 마냥 설렘으로 다가 온다“고 말했다.

이곳 정 씨가 분양하는 스페셜 도시텃밭은 흙을 직접 일궈나가는 방식이 아니라, 모두가 하우스 안에서 수경재배방식을 채택하고 있어 일반 노지 재배에 비해 작물이 병해충의 피해도 적고 빠른 성장을 하며, 떡잎단계에서 웃자람이 덜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반면 수확량은 노지 텃밭에 비해 수확량이 적다.

*체험공간 선예약제 운영
시골과 채소(대표 정성범)
010 8283 9936
smile080179@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