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0 (월)
박윤국 포천시장, 취임 2주년 시정 브리핑
박윤국 포천시장, 취임 2주년 시정 브리핑
  • 김옥수 기자
  • 승인 2020.06.26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탄발전소 대응과 코로나이후 시대 비전 밝혀
25일 유튜브 비대면 방송으로 진행

오는 7월 취임 2주년을 맞는 박윤국 포천시장은 25일 포천시청 유튜브채널을 통해 악순환 되고 있는 석탄발전소에 대한 대응과 코로나이후 시대의 비전을 밝혔다.

시정 브리핑은 코로나19로 인해 유튜브 비대면 방송으로 진행했다. 박윤국 시장은 인사말에서 “지난해 아프리카돼지열병에 이어 올해 코로나19까지 전례 없는 상황에서도 위기극복에 적극 동참해주신 시민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지난 2년은 오랜 숙원사업인 전철 7호선과 친환경 양수발전소 유치 등 포천의 잠재된 성장 가능성을 찾아내 정체되어있던 포천을 일깨우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특히, 주요 현안인 신북면 장자산업단지에 위치한 ‘석탄발전소’문제에 대해 강력하게 대처할 것임을 시사했다. 포천시는 지난 5월 21일 부작위 행정소송에서 패소한 바 있다. 이에 포천시는 검찰청 지휘를 받아 지난 5월 27일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박윤국 시장은 “㈜GS포천그린에너지측이 환경영향평가 협의조건을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것은 무소불위한 위법사항이다.”라며 “70여 년 동안 접경지역의 소외와 서러움을 받아 온 포천시민들에게 석탄발전소로 인한 또 다른 피해를 돌려줄 수는 없다.”고 말했다.

또한, “전임시장이 저질러 놓은 일을 반드시 고쳐나갈 것”이라며 GS포천그린에너지측과의 소송에 적극 대응할 것을 밝혔다.

한편, 박윤국 포천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조치사항과 코로나이후 시대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했다.

시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선제적 총력대응으로 피해 규모를 최소화하는 데 노력했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로 어려운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해 전국 최대 규모인 개인당 4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등 지역경제 위기 극복에 주력했다. 특히, 지난해 채무를 전액 상환하고 지방자치단체 재정분석 평가 전국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재정적으로 안정적인 상황임을 거듭 강조했다.

포천시는 코로나이후 시대에 대해서도 별도의 경제종합대책을 마련하여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박윤국 시장은 포천시 재난기본소득은 현재까지 97.2%가 집행되었으며, 7월 중 제3회 추경예산으로 2만 2천여 소상공인에게 3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신청 받아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집합금지 행정명령 대상이 된 194개의 유흥주점, 단란주점·노래방 등 영업자에 대해 특별경영자금으로 유흥주점 100만원, 단란주점·노래방 등에 50만원씩 지급하는 등 지역경제 안정화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윤국 시장은 “우리는 도약의 가능성과 추락의 위험성, 또는 성숙의 벌판과 혼란의 늪에 빠질 수도 있다.”며 “시민과 함께 사생결단하는 마음으로 반드시 환경을 지키고 경제를 살려 낼 것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