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4 (일)
[인물탐방] 포천관광두레 박선미 PD
[인물탐방] 포천관광두레 박선미 PD
  • 김옥수 기자
  • 승인 2021.09.29 0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 관광의 밑거름이 되었다는 이야기 듣고 싶어"

‘두레’는 마을 단위 공동노동조직이다. 향악, 품앗이와 함께 우리나라 대표적인 미풍양속으로 손꼽힌다. 관광분야에도 두레 조직이 있다. ‘관광두레’다. 지역주민들이 공동체를 구성해 관광 콘텐츠를 제작·운영하는 것으로, 그 지역만의, 깊이 있고 생생한 여행 체험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장점이 있다.

작년부터 시작한 포천관광두레는 독특하고 참신한 아이디어로 다양한 여행콘텐츠와 프로그램 개발에 성과를 보이며 호평이다. 그리고 이 모든 노력에는 박선미 관광두레PD(50)가 함께한다.

나는 포천의 ‘관광두레PD’다

관광두레PD는 지역 관광두레를 총괄하는 사람으로, 주민사업체 발굴과 조직화부터 창업과 경영개선까지 현장에서 밀착 지원한다. 각 주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전달하는 활동가 역할까지 수행하기 때문에 관광두레의 성패는 관광두레PD의 열정과 역량에 달려 있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책임이 막중한 일이기도 하다.

박선미PD는 이러한 책임을 부담으로 여기지 않았다. 그는 “관광두레는 기회다. 여행·관광업계에서 30년 가까이 있었지만 나에게 포천은 여전히 신선하고 매력적인 도시다. 이 기회에 포천을 제대로 보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처음 관광두레를 접했던 순간을 회상했다.

현재 포천관광두레에서 활동하는 주민공동체는 모두 4곳이다. 박선미 PD는 포천관광두레 참여 공동체의 특징, 국내 여행트렌드를 분석하여 주민공동체의 강점을 살릴 수 있는 콘텐츠가 탄생하도록 지원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트렌드를 저격하다

전문가들은 포스트 코로나 여행키워드로 ‘언택트’, ‘안전’, ‘휴식’, ‘힐링’, ‘청정’ 등을 꼽는다. 여기에 차별화를 위해 독창성과 특별함을 갖춰야 한다. 박선미 PD는 “포천관광두레의 콘텐츠는 요즘 트렌드를 정확히 저격한다. ‘힐데루시 자연치유’공동체의 오감 힐링테라피, ‘비둘기낭 마을’공동체가 만든 건강 먹거리 ‘한탄강 트레킹 도시락’, 목장 2세대 주민공동체 ‘포천피크닉’이 만든 청정 디저트 ‘목장 아이스크림’, 청정 농업관광 플랫폼을 꿈꾸는 공동체 ‘포천로컬푸드마켓’의 캠핑 바비큐 밀키트 등 주민사업체 4팀의 주력 사업만 봐도 알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최종선정을 기다리는 신규 주민사업체 중에는 포천 신청년 양성과정을 수료한 청년들의 주민사업체‘누구나 투어’가 있다. 포천 관광두레 주민사업체들의 상품을 패키징하여 여행상품화 할 수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위기 속에서도 다 함께, 꿈을 향하여

물론 결과물을 얻기까지 순탄했던 것만은 아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모임이나 벤치마킹 등의 활동에도 제한이 많았다. 계획이 어긋나는 일도 발생했다. 박선미 PD는 불안해하는 공동체 회원들을 다독이고 활동을 지원했다. 억지로 밀어붙일 수 있는 일이 아닌 만큼, 시간을 들여 고충을 들어주며 꾸준히 정보를 제공했다.

현재 포천관광두레의 각 주민공동체는 주력 콘텐츠 및 상품개발을 마치고 시장 피드백을 받기 위해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했거나 앞두고 있다. 이달 초 품평회를 열어 고객 반응을 확인했던 ‘한탄강 트레킹 도시락’과 5가지 맛 아이스크림의 경우 ‘맛있는데 건강에 좋기까지 하다니 놀랍다’, ‘너무 예뻐서 먹기 아깝다’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

포천 관광두레는 금년 하반기 중으로 주민사업체를 법인화하여 창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지역관광 사업체로서 안정적으로 뿌리내리면 다른 주민사업체와 상생하며 성장해 지역경제발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박선미 PD는 “관광두레는 혼자 할 수 없다. 지역 특색을 담은 로컬만의 매력적인 자원을 주민사업체와 함께 개발해 나가며 추후 관광두레 사업이 포천 관광의 밑거름이 되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