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7 (월)
경기도민 95.6%,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 변화 필요”
경기도민 95.6%,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 변화 필요”
  • 박광철 기자
  • 승인 2021.12.0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 인식 여론조사 결과 발표
- “소프트웨어 교육은 초등 4~6학년 때, 인공지능 교육은 중학교 때”
- 초·중·고 연계성 강화, 교원 전문성 함양, 교육 콘텐츠 개발 요구
- 교사에겐 ‘새로운 수업 설계 능력’, ‘미래사회 변화 대응 능력’필요

경기도교육청이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 인식을 파악하기 위해 진행한 11월 여론조사 결과,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9명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교육 변화가 필요하다’(95.6%) 고 밝혔다.

또 4차 산업혁명 교육이 추진되면 교육현장의 변화로 가장 기대되는 사항으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이해하고 적용하는 교육과정 강화(49.4%), ▲학생 특성을 반영한 교육평가 변화(21.4%), ▲디지털교과서 활용 등 교육 방법 변화(14.5%), ▲무선인터넷 교실, 학생 개인별 스마트기기 보급 등 교육환경 개선(11.4%)을 기대한다고 답했다.

경기도민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아가는 학생들에게 가장 필요한 역량으로 ▲창의적 사고(46.6%), ▲의사소통(15.5%), ▲협력적 문제 해결(14.7%) 역량 등을 꼽았다.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을 위해 교사에게 가장 필요한 역량으로는 ▲새로운 정보와 기술을 적용한 수업 설계 능력(33.2%), ▲미래사회 변화를 알고 대응하는 능력(26.1%), ▲위기 대응·문제 해결 능력(14.7%) 등을 꼽았다.

또한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9명은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이 필요하다(90.7%)’고 응답했으며, ▲디지털 기본 소양 교육과 ▲소프트웨어 교육은 초등 4~6학년 때(각각 40.4%, 42.7%), ▲인공지능 교육은 중학교 때(39.4%) 시작해야 효과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 실현을 위해서는 ▲초·중·고 학령에 맞는 4차 산업혁명 교육 내용 연계성 강화(42.5%), ▲교원 전문성 함양(36.9%), ▲교육 자료·콘텐츠 개발(33.6%),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을 전담하는 기관 설립·운영 지원(27.5%)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재정 교육감은 “경기교육은 그린스마트미래학교, 고교학점제 추진으로 미래 교수학습 실현을 위한 교육 환경을 만들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교육에 힘써온 경기도교육청은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미래교육 정착에 한층 박차를 가하는 한편, 교육환경개선과 교사 재교육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사업부서별 협력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 변화를 꾀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도교육청이 여론조사업체 KSOI(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11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 동안 만 19세 이상 도내 거주 성인 남녀 1,200명에게 유·무선 전화 면접 조사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8%포인트, 응답률은 9.3%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