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4 (금)
양주시의회, 내년도 예산안 심사 돌입
양주시의회, 내년도 예산안 심사 돌입
  • 김상범 기자
  • 승인 2018.12.05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덕영 예산위원장, 모든 예산 꼼꼼하게 들여다 볼 것
정덕영 예산특위위원장
정덕영 예산특위위원장

양주시의회는 4일 제300회 정례회 예산특별위원회를 열고 2019년도 일반 및 특별회계 예산안 심사에 돌입했다.

양주시가 제출한 2019년도 예산안 규모는 지난 해 대비 729억 원(10.44%)이 증가한 7,714억 원이며 이중 일반회계 6,416억 원, 공기업 특별회계 884억 원, 기타 특별회계는 414억 원으로 나타났다. 

세출예산의 구성비는 사회복지분야 32.17%, 환경보호분야 18.92%, 수송 및 교통분야 12.02% 순이었으며, 내년도 사회복지분야와 수송 및 교통분야 예산은 올해보다 각각 554억 원과 230억 원이 증가하였으나 환경보호분야 108억 원, 국토 및 지역개발 분야는 61억 원 감액돼 편성, 제출됐다.

정덕영 예산특별위원장은 “내년도 예산은 양주시 재도약을 위한 필수 자양분이 되어야 한다”며 “계속사업과 신규사업 모두 꼼꼼하게 들여다 보겠다”고 밝혔다.

예산특위는 예산안 심사 첫 날인 4일 농업기술센터, 도시주택국, 평생교육원을 시작으로 ▲5일 교통안전국, 도시성장전략국 ▲6일 도시환경사업소, 일자리환경국 ▲7일 복지문화국, 보건소 ▲10일 미디어정보담당관, 감사담당관, 기획행정실 순으로 예산안 심사를 벌일 예정이다.

한편, 시의회는 10일까지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심사를 마무리 짓고, 11일에는 올해 제3회 추경예산안을 심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