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토)
경기도, ‘도봉산 포천선(옥정~포천) 사업’'예타 면제' 환영
경기도, ‘도봉산 포천선(옥정~포천) 사업’'예타 면제' 환영
  • 김옥수 기자
  • 승인 2019.01.29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29일 정부의 ‘도봉산 포천선(옥정~포천)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결정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에서 경기도는 이번 결정은 정전 이후 70년 가까이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을 감내해온 경기북부 지역 발전의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경기북부에서 유일하게 철도가 없었던 포천의 변화가 클 것으로 내다봤다.

다음은 입장문 전문 내용이다.

<국가균형발전 기반구축사업 선정에 대한 경기도 입장>

경기도는 오늘(29일) 정부의 ‘도봉산 포천선(옥정~포천)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결정을 적극 환영합니다.

이번 결정은 정전 이후 70년 가까이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을 감내해온 경기북부 지역 발전의 전환점이 될 것입니다. 특히 경기북부에서 유일하게 철도가 없었던 포천의 변화를 이끌 것이라 기대합니다.

경기도가 정부, 포천시와 긴밀히 협력하여 사업을 신속히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함은 물론 정부의 국가균형발전사업 이행에도 적극 협력하겠습니다.

다만, 도봉산 포천선(옥정~포천) 사업과 함께 건의한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에서 제외된 점에는 아쉬움을 표합니다.

이 사업은 이미 2003년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을 인정받았을 뿐만 아니라 광역교통개선부담금 5,000억 원이 확보돼 있습니다. 따라서 최소한의 재정 투입으로도 추진이 가능한 상황입니다.

지난 2006년 호매실 택지개발 시 정부가 해당 사업 추진을 약속한 바 있는 만큼, 경기도는 국가 정책에 대한 신뢰도 제고를 위해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입니다.

10년 넘게 사업이 지연되면서 극심한 교통난에 시달리고 있는 경기 서남부 주민들의 아픔을 외면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주민들의 숙원이 반드시 이루어지기를 기대합니다.

2019. 1. 29.

경  기  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