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18 (목)
최대 4천500만 원..내달부터 저소득층 전세금 대출 지원
최대 4천500만 원..내달부터 저소득층 전세금 대출 지원
  • 경기GTV 최창순
  • 승인 2019.04.12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소득이 적거나 신용등급이 낮은 경우 전세금 대출받기 쉽지 않은데요. 경기도가 다음 달부터 경기지역 저소득층 가구에 최대 4천500만 원까지 전세금 대출을 지원합니다. 보도에 최창순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가 한국주택금융공사, NH농협은행과 저소득층 주거안정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5월부터 정부나 은행권에서 전세금 대출을 받기 어려운 경기지역 저소득층 가구에 최대 4천500만 원까지 대출을 지원합니다.

[녹취] 이재명 / 경기도지사
“힘겨운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한테 주거안정을 확보하게 해주는 거죠. 앞으로 계속 확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혜택 볼 수 있으면 좋겠고…”

(CG) 시중 은행에서 3%의 금리로 대출받을 경우 보증료와 이자 등 연간 부담해야 하는 금액은 137만2천5백 원

반면 경기도 저소득층 전세금 지원을 받으면 보증료와 이자의 2%를 도가 지원하기 때문에 부담금은 45만 원으로 줄어듭니다.

기존 대출 대비 최대 67.2%의 주거비를 절감할 수 있는 셈입니다.

[녹취] 이정환 /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
“따뜻한 정책을 통해 경기도민들도 좋고 저희들도 공공기관이기 때문에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지 않겠나 생각합니다.”

[녹취] 권준학 / NH농협은행 경기본부장
“NH농협은행은 지역금융기관으로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지역주민과 서민과 함께하는 서민은행으로서의 역할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대상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중증장애인, 소년소녀가장 등 소득이 적거나 없는 경우까지 가능합니다.

시·군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도가 한국주택금융공사에 추천하고, 이를 토대로 보증서를 발급한 후 농협은행이 대출해주는 방식

최대 10년까지 대출이 가능하며 신청은 도내 농협은행 전 지점에서 할 수 있습니다.

오는 2022년까지 1만 가구가 지원받게 될 예정입니다.

경기GTV 최창순입니다.

영상취재 : 나인선, 영상편집 : 윤지성, 영상그래픽 : 우윤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