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0 (일)
동두천시, '제31회 동두천 시민의 장 수상자' 발표
동두천시, '제31회 동두천 시민의 장 수상자' 발표
  • 김옥수 기자
  • 승인 2019.09.27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박순호, 백광현, 고영철, 김경식, 이창조
왼쪽부터 박순호, 백광현, 고영철, 김경식, 이창조

동두천시는 남다른 애향심과 지역주민을 위해 헌신한 시민을 발굴하여, 10만 동두천 시민의 이름으로 수여하는 「제31회 동두천시 시민의 장」 수상자를 확정했다.
 
이날 심사위원회에서는 총 5개 부문에서 수상자를 확정했는데, 애향봉사장에 박순호(60세,여), 향토발전장에 백광현(59세,남), 효행선행장에 고영철(62세,남), 문화예술장에 김경식(61세,남), 체육진흥장에 이창조(49세,남) 씨가 각각 선정되었다.

『시민의 장』은 동두천시의 명예를 높이고, 지역사회 발전에 크게 공헌한 시민에게 긍지와 영예를 부여하기 위해 1989년에 처음 제정되어, 지난해까지 총 30회에 걸쳐 143명의 「시민의 장」 수상자를 배출하였다.
 
올해는 18명의 후보자가 열띤 경합을 벌였는데, 특히 애향봉사장 부문에는 8명의 후보자가 접수되어, 심사위원들은 심사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입을 모았다.
 
애향봉사장에 선정된 박순호 씨는 현재 동두천시 새마을운동 동두천시지회 부녀회장으로, 1998년부터 현재까지 사랑의 밑반찬 배달 및 독거노인 돌봄, 각종 지역행사 급식봉사 등 1035시간의 봉사를 하며, 남다른 애향심과 봉사정신으로 지역의 쾌적한 환경조성은 물론, 경로효친사상, 이웃사랑 등 올바른 지역문화를 형성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향토발전장에 선정된 백광현 씨는 현재 동두천큰시장 상인회장을 역임하면서, 그동안 동두천전통시장협의회, 동두천시소상공인협합회 등 각종 단체의 장도 성실히 수행하였고, 동두천시 소상공인연합회 설립, 상인대학 및 상인교육 추진, 전통시장 현대화사업 등 전통시장 발전을 위해 힘써온 일을 인정받아 이번 향토발전장에 선정되었다. 
 
효행선행장에 선정된 고영철 씨는 1987년 이후 30여 년간 동두천에 거주하면서, 뇌졸중으로 와병중인 91세의 노모를 정성껏 돌봄과 더불어 아내, 1남 1녀의 자녀와 함께 이제 10개월 된 외손녀까지 무려 4대가 함께 생활하고 있다. 또한, 송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을 맡아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선행활동에도 활발히 참여하고 있다.
 
문화예술장에 선정된 김경식 씨는 14년 간 음악협회 동두천지부장을 역임하면서, 동두천 윈드오케스트라를 창단하여 각종 문화예술축제 활동을 하며 시민에게 문화예술에 대한 이해를 돕는데 큰 역할을 담당하였으며, 특히 동두천락페스티벌 조직위원장으로서 매년 락페스티벌을 훌륭히 개최해 문화예술장에 선정되었다.
 
체육진흥장에 선정된 이창조 씨는 현재 불현동 체육회장 직을 수행하면서, 2017년과 2019년 시민화합 한마음 체육대회에서 불현동을 2회 연속 준우승을 이끄는 등 체육진흥발전을 위해 노력했을 뿐 아니라, 젊은 패기와 열정으로 지역발전을 위해 헌신적인 봉사와 실천으로 이번 체육진흥장에 선정되었다.
 
이날 수상자로 선정된 제31회 시민의 장 수상자들은 10월 1일 오전 10시부터 동두천시청 대회의실에서 거행되는 제39회 시민의 날 기념식 및 월례조회에서 시민의 장 상패와 증서를 받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