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금)
포천시, 코로나19 지원 742억원 추경 예산안 편성
포천시, 코로나19 지원 742억원 추경 예산안 편성
  • 김옥수 기자
  • 승인 2020.05.29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회 추경 9,036억원보다 8.2% 늘어난 9,778억원(일반회계 8,644억원, 특별회계 1,134억원) 증액

포천시는 코로나 19 지원 등에 따른 742억원의 제3회 추경 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이에 따라 포천시 예산은 2회 추경 9,036억원보다 8.2% 늘어난 9,778억원(일반회계 8,644억원, 특별회계 1,134억원)으로 증액됐다.

시가 제출한 예산안을 살펴보면 일반회계 세입재원은 코로나19 대응사업에 따른 국·도비 보조금 증가분 등 의존수입 579억원과 순세계잉여금 정산분 포함 보전수입 등 131억원이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위기에 직면한 시민들을 지원하고 코로나19 이후 포천경제 회복 및 정부 추경에 따른 국도비 보조사업, 시급을 요하는 현안사업 등 민생경제안정에 중점을 두고 편성하였다.

주요 신규 편성사업은 아래와 같다.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정부) 365억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76억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생활안정을 위한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44억원

▲백운계곡 내 시설물 정비와 편의시설 제공을 위한 백운계곡 복원지역 편의시설 설치공사 40억원

▲포스트 코로나19 국내여행 폭증에 대비하고 포천시의 브랜드 가치 상승을 위한 홍보비 10억원

▲지역의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커뮤니티 활동 공간인 ‘교육커뮤니티센터’ 추가 부지 매입비 18억원

▲직거래를 통한 신선한 농축산물 공급을 위한 ‘농산물 산지유통센터’ 조성을 위한 부지 매입비 14억원

박윤국 포천시장은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예산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대비하는 사업을 편성해 지역경제 회복을 이룰 수 있도록 초점을 맞춰 추진했다. 앞으로도 가용재원과 행정력을 총동원해 시민들이 정책효과를 즉각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추경 예산안은 포천시의회 제150회 제1차 정례회에 상정돼 6월 18일부터 열리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세부적인 예산심의가 이루어지며, 6월 24일 본회의를 통해 최종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