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목)
동두천시, 신시가지 악취 해결 도비 8억원 추가확보
동두천시, 신시가지 악취 해결 도비 8억원 추가확보
  • 김옥수 기자
  • 승인 2020.10.06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업희망 농가 대상 보상절차 진행, 신속한 철거 방침

동두천시는 생연·송내지구 신시가지의 고질적 악취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최용덕 시장의 지속적이고 강력한 건의를 통해 경기도의 특별조정금 8억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동두천시는 그동안 악취문제 해결을 지속적으로 경기도에 호소해왔으나, 실제 악취 발생지역(양주)과 피해지역(동두천)이 다르고, 해결방안에 이견이 있어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최용덕 시장은 공약사항으로 악취문제 해결을 내세우며,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정책협약을 체결하고, 이재명 도지사의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으로 지난해 1월 경기도, 양주시와 함께 총 15억원을 투입해 폐업 희망 축사 3곳을 철거했다.

이 같은 노력으로 이전보다 악취가 현저히 감소하였으나, 날씨가 흐리거나 대기흐름 정체 시에는 잔여 축사에서 발생되는 악취로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해왔다. 이에 시는 기존 농가 폐업보상 부족분 3억원, 신규 철거 농가 보상금 5억원 등 총 8억원의 도비를 확보하여, 폐업희망 농가를 대상으로 보상절차를 진행하여, 신속한 철거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시는 폐업을 원하지 않는 잔여 축사에 대해서는 상시로 악취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관계 기관의 지도·점검 실시 등 악취 저감을 위해 시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